레이어팝업 닫기
레이어팝업 닫기

입학 상담전화

02 - 944 - 5000 평일 : 09:00~21:00 / 토,일 : 09:00~18:00

개발협력 현장 목소리

글로벌개발협력전공 카카오톡 글로벌개발협력전공 페이스북 글로벌개발협력전공 트위터 글로벌개발협력전공 카카오스토리 서울사이버대학교 네이버밴드 현재 페이지 인쇄
게시판 내용보기
코이카, 탄자니아 농촌지역 양성평등 실현 위한 사업 착수
글쓴이 운영자 작성일 2020.10.06 조회수 18

코이카, 탄자니아 농촌지역 양성평등 실현 위한 사업 착수
- 29일‘싱기다‧신양가 주 여성 및 소녀 역량강화를 위한 양성평등 구현사업’착수보고
- 2023년까지 농촌여성의 소득증진, 여성 폭력 예방 및 근절 지원해 사회경제적 지위 개선


 대한민국 개발협력 대표기관 코이카(KOICA, 한국국제협력단)는 29일(현지시각)  탄자니아 중부에 위치한 싱기다 주(州)에서 ‘싱기다‧신양가 주 여성 및 소녀 역량강화를 위한 양성평등 구현사업’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 주요 참석자: 모지은 코이카 탄자니아사무소 부소장, 레헤마 은침비 싱기다주(州) 주지사, 즐라탄 밀리식(Zlatan Milisic) 유엔개발계획(UNDP) 상주조정관(대표), 호단 아두(Hodan Addou) 유엔여성기구(UN Women) 탄자니아 사무소장, 윌프레드 오찬(Wilfred Ochan) 유엔인구기금(UNFPA) 탄자니아 사무소장


 이번 사업은 코이카, 유엔여성기구(UN Women), 유엔인구기금(UNFPA) 3자 간 협력으로 2023년까지 500만불(약 58억원) 규모로 추진되며, 탄자니아 여성 및 여성 청소년의 사회‧경제적 지위 제고와 젠더 기반 폭력 근절을 목표로 한다. 


 탄자니아는 전체 인구 약 6,000만명 중 75%(약 4,500만명)가 농업에 종사하고 있다. 이들 중 다수가 여성이며, 농업에 종사하는 여성의 월평균 소득은 42불(약 5만원)에 불과하다. 또한 탄자니아 15~49세 여성 인구 중 40%가 신체적 폭력을 겪었으며, 동일 연령대 결혼을 경험한 여성 중 50%가 배우자 폭력 피해를 입었다. 특히 북쪽 농촌지방으로 갈수록 배우자 폭력 피해를 경험한 여성 비율이 78%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 UNWOMEN보고서(2018), 탄자니아 인구조사보고서(DHS, 2015~2016)
 
 농촌 여성의 사회‧경제적으로 어려운 현실을 고려하여, 코이카는 탄자니아 31개 주(州) 중에서도 열악한 농촌지역인 싱기다, 신양가 주*를 사업대상지로 선정했다. 코이카는 사업을 통해 지역 내 농산물 보관 창고와 수집센터를 신축하고, 여성 농민 4만8천명을 대상으로 효과적인 농업 생산에 필요한 농업기술과 마케팅 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하여 소득 증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 싱기다주: 중부 지역 위치(수도 도도마로부터 230km), 신양가주: 북부지역 위치 (수도 도도마로부터 527km)


 또한 남성에 비해 낮은 여성 농민의 토지소유권 보유 비율*을 개선하기 위해 지역 내 토지소유증서 발급 행정업무를 지원하고, 마을 주민들이 토지 소유에 대한 의사결정 시 여성이 소외되지 않도록 인식을 개선하는 대규모 캠페인도 동시에 실시할 계획이다. 
* 탄자니아 인구조사보고서(DHS, 2015~2016)에 따르면 15~49세 남성 인구 중에서 토지를 단독으로 소유한 비율은 25%이나, 동일 연령대 여성 인구 중에서 토지를 단독으로 소유한 비율은 8.1%에 불과


 사업 지역 내 여성 폭력 예방과 대응을 위해서는 경찰서 내 여성 폭력 피해자 사건 전담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병원에도 치료, 법률서비스, 심리상담을 한 번에 지원하는 원스톱센터를 설치하고, 의료담당자를 대상으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의료 관리 교육도 병행할 예정이다.


 모지은 코이카 탄자니아 사무소 부소장은 “코이카와 유엔(UN Women, UNFPA)이 협력하여 보다 효과적으로 탄자니아 여성 농민들의 소득증대 활동과 젠더 폭력 대응을 돕고, 궁극적으로 여성의 사회경제적 위치를 높이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이카는 앞으로 탄자니아의 양성평등 목표 달성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레헤마 은침비 탄자니아 싱기다 주(州) 주지사는 “코이카의 사업으로 싱기다 주에 여성 농민의 농업활동에 필요한 교육과 시설을 구축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하며, 사업에 필요한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코이카 (KOICA·한국국제협력단·Korea International Cooperation Agency)
코이카는 개발도상국의 경제사회발전 지원을 위하여 1991년에 설립되었으며, 국별 프로그램(프로젝트/개발컨설팅), 글로벌 프로그램(해외봉사단 및 개발협력인재양성사업, 글로벌연수, 국제기구협력, 민관협력사업, 혁신적 개발협력 프로그램), 인도적 지원(재난복구지원, 긴급구호 등), 국제질병퇴치기금사업 등을 수행하는 대한민국 개발협력 대표기관이다.


사진1_탄자니아_양성평등_구현사업_착수보고회_참석자_기념사진

29일(현지시각) 코이카가 탄자니아 중부에 위치한 싱기다 주(州)에서 개최한 ‘싱기다‧신양가 주 여성 및 소녀 역량강화를 위한 양성평등 구현사업’착수보고회에서 (왼쪽부터) 즐라탄 밀리식 유엔개발계획(UNDP) 상주조정관(대표), 윌프레드 오찬 유엔인구기금(UNFPA) 탄자니아 사무소장, 모지은 코이카 탄자니아 사무소 부소장, 레헤마 은침비 싱기다 주(州) 주지사, 호단 아두 유엔여성기구(UN Women) 탄자니아 사무소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2_탄자니아_양성평등_구현사업_착수보고회_주요참석자_기념사진

29일(현지시각) 코이카가 탄자니아 중부에 위치한 싱기다 주(州)에서 개최한 ‘싱기다‧신양가 주 여성 및 소녀 역량강화를 위한 양성평등 구현사업’착수보고회에서 (왼쪽 다섯번째부터) 즐라탄 밀리식 유엔개발계획(UNDP) 상주조정관(대표), 윌프레드 오찬 유엔인구기금(UNFPA) 탄자니아 사무소장, 모지은 코이카 탄자니아 사무소 부소장, 호단 아두 유엔여성기구(UN Women) 탄자니아 사무소장을 비롯한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3_탄자니아_양성평등_구현사업_착수보고회_코이카인사말

29일(현지시각) 코이카가 탄자니아 중부에 위치한 싱기다 주(州)에서 개최한 ‘싱기다‧신양가 주 여성 및 소녀 역량강화를 위한 양성평등 구현사업’착수보고회에서 모지은 코이카 탄자니아 사무소 부소장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사진4_탄자니아_양성평등_구현사업_착수보고회_싱기다주_주지사_인사말

29일(현지시각) 코이카가 탄자니아 중부에 위치한 싱기다 주(州)에서 개최한 ‘싱기다‧신양가 주 여성 및 소녀 역량강화를 위한 양성평등 구현사업’착수보고회에서 레헤마 은침비 싱기다 주(州) 주지사가 코이카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