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어팝업 닫기
레이어팝업 닫기

입학 상담전화

02 - 944 - 5000 평일 : 09:00~21:00 / 토,일 : 09:00~18:00

개발협력 현장 목소리

글로벌개발협력전공 카카오톡 글로벌개발협력전공 페이스북 글로벌개발협력전공 트위터 글로벌개발협력전공 카카오스토리 서울사이버대학교 네이버밴드 현재 페이지 인쇄
게시판 내용보기
코이카, 태국 국제협력청과 아시아 공동 번영 위한 협력 강화
글쓴이 운영자 작성일 2020.09.22 조회수 41

코이카, 태국 국제협력청과 아시아 공동 번영 위한 협력 강화

 - 15일, 향후 3년 간 양 기관 협력 활동 담은 ‘제3차 실행계획’ 발표  

 - 작년 11월 한강-메콩강 선언에 따라 제3의 아시아 국가에 대한 공동협력 사업 확대  

 - 교통인프라, 과학기술혁신, 코로나19 대응, 수자원 분야 중점 협력 예정 


 대한민국 개발협력 대표기관 코이카(KOICA, 한국국제협력단)는 15일 경기도 성남시 소재 코이카 본부에서 태국 국제협력청(이하 TICA*)과 향후 3년 간 양 기관의 협력 분야와 활동 내용을 담은 제3차 실행계획(Work Plan)을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온라인 화상으로 진행됐다.* 

*TICA: Thailand International Development Cooperation Agency

** 주요 참석자: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 파따랏 홍통(Pattarat Hongtong) 태국 국제협력청장 


 양 기관은 2014년 제3의 개발협력 수원국을 대상으로 공동 협력사업을 추진한다는 내용의 업무협조약정(MOU)를 체결한 후, 매 3년마다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공동으로 개발협력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지난 6년 간 양 기관의 협력 연장선에서 논의된 이번 3차 실행계획은 작년 11월 한‧메콩 정상회의 결과 채택된 한강-메콩강 선언*에 따라 협력 범위와 형태가 더욱 확대됐다. 한강-메콩강 선언에는 아세안 역내 공동번영을 위해 코이카와 태국 국제협력청(TICA) 간 협력을 강화한다는 내용이 명시되어 있다.  

* 한강-메콩강 선언: 작년 11월 한국과 메콩5개국(캄보디아‧라오스‧미얀마‧태국‧베트남) 간 정상회의에서 채택한 미래협력 방안


 양 기관은 한강-메콩강 선언 및 행동계획을 고려하여, ‘교통인프라, 과학기술혁신, 코로나19 대응, 수자원 관리’ 등을 제3차 실행계획의 중점 협력 분야로 선정했다.* 각 협력 분야에서는 기술협력 프로그램, 전문가 및 봉사단 파견, 개발 경험 및 지식공유 등 구체적인 활동들이 올해부터 아시아 국가를 대상으로 추진될 계획이다. 제1차 실행계획은 농촌, 공중보건 분야에서, 제2차 실행계획은 농촌, 수자원개발 분야에서 협력이 추진되어 왔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이 심해지는 가운데 아세안 국가들의 코로나19 대응 보건의료 역량강화를 위한 협력도 진행된다. 코이카 주도로 9월 말 추진 예정인 ‘아세안 코로나19 진단키트 활용 감염병 전문의료인력 역량강화를 위한 심화교육’ 연수과정에 태국 의료진, 유관 분야 공무원 등이 참여한 후,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다른 아세안 국가들과 공유할 계획이다. 


 이번 3차 실행계획의 가장 큰 특징은 제3국 지원을 위한 공동협력(삼각협력*)에 초점을 맞췄던 1,2차 실행계획에서 더 나아가 한국과 태국 간의 양자협력을 강화했다는 점이다. 이는 코이카가 각 협력분야에서 태국의 역량강화를 지원하면, 태국은 강화된 역량을 바탕으로 인근 아시아 국가를 대상으로 역량강화와 개발협력 활동을 수행하는 방식이다. 이 과정을 통해 코이카는 태국 및 다른 아시아 협력국의 역량강화를 동시에 지원하고, 아시아 역내 연결성 강화와 메콩 지역의 주도적인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삼각협력: 어떤 개발도상국의 개발에 2개 이상의 공여국이 공동으로 협력사업을 실시하는 것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은 “이번 제3차 실행계획을 통해서 아세안의 핵심 국가이자, 아시아 역내에서 신흥 공여국으로서 영향력을 강화해오고 있는 태국 국제협력청과 코이카가 협력하여 상호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이카의 개발협력 사업 경험과 한국 전문가의 분야별 전문성이 태국 개발협력 사업의 효과성을 높이고, 더 나아가 아시아의 공동 번영 실현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 코이카 (KOICA·한국국제협력단·Korea International Cooperation Agency)

코이카는 개발도상국의 경제사회발전 지원을 위하여 1991년에 설립되었으며, 국별 프로그램(프로젝트/개발컨설팅), 글로벌 프로그램(해외봉사단 및 개발협력인재양성사업, 글로벌연수, 국제기구협력, 민관협력사업, 혁신적 개발협력 프로그램), 인도적 지원(재난복구지원, 긴급구호 등), 국제질병퇴치기금사업 등을 수행하는 대한민국 개발협력 대표기관이다.




15일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과 파따랏 홍통(Pattarat Hongtong) 태국 국제협력청장이 경기도 성남시 소재 코이카 종합상황실에서 아시아 공동 번영을 위한 제3차 실행계획(Work Plan)을 온라인 화상을 통해서 발표하고 있다.


코이카_태국국제협력청_제3차_실행계획_서명_후_기념촬영

15일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과 파따랏 홍통(Pattarat Hongtong) 태국 국제협력청장이 경기도 성남시 소재 코이카 종합상황실에서 아시아 공동 번영을 위한 제3차 실행계획(Work Plan)에 서명을 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코이카_태국국제협력청_제3차_실행계획_서명_모습

15일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과 파따랏 홍통(Pattarat Hongtong) 태국 국제협력청장이 경기도 성남시 소재 코이카 종합상황실에서 아시아 공동 번영을 위한 제3차 실행계획(Work Plan)에 서명을 하고 있다.


코이카_이사장,_코이카-태국국제협력청_제3차_실행계획_발표모습

15일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이 경기도 성남시 소재 코이카 종합상황실에서 아시아 공동 번영을 위한 제3차 실행계획(Work Plan)을 온라인 화상을 통해서 발표하고 있다.


코이카_이사장,_코이카-태국국제협력청_제3차_실행계획_서명모습

15일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이 경기도 성남시 소재 코이카 종합상황실에서 아시아 공동 번영을 위한 제3차 실행계획(Work Plan)에 서명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