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어팝업 닫기
레이어팝업 닫기

입학 상담전화

02 - 944 - 5000 평일 : 09:00~21:00 / 토,일 : 09:00~18:00
게시판 내용보기
KOICA주최 평화거버넌스 분야 전문위원 초청 워크숍 (6.23) 토론참여
글쓴이 운영자 작성일 2020.06.25 조회수 182

KOICA는 세계적인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국가대응체계가 취약한 개도국의 보건 및 사회경제적 피해가 심화됨에 따라, 다각적인 신규사업 발굴에 대한 전문가의 의견을 청취하고자 13개 분야 전문위원 워크숍을 연속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그 첫번째 워크숍으로 제16번 지속가능발전목표(SDG)관련, 포스트 코로나 시대 변화와 전망에 대해 지난 6.23(화) 오전에 평화와 거버넌스분야 전문위원을 초청하여 온-오프라인 블렌디드 회의가 개최되었다.  

KOICA에서는 송진호이사와 박재신이사를 비롯한 유관분야 담당직원들이 참여하였고 해외에서는 SDG16 이행촉구를 위해 뉴욕대 국제협력센터(NYU CIC)와 33개 유엔회원국, 국제기구, 시민사회 등이 참여하는 플랫폼인 Pathfinders의 Liv Torres 소장 등 1명, 그리고 본교 권구순교수(글로벌개발협력전공)를 비롯한 평화와 거버넌스 분야 전문위원들이 참여하였다. 

 

워크숍은 박재신이사의 환영사와 Liv Torres 소장의 축사, KOICA의 SDG16 COVID-19 대응 기본방향 발표, 지정토론과 자유토론방식으로 진행되었다. 특히 최빈개도국이나 분쟁취약성이 높은 국가에서도 코로나 19의 확산으로 인해 소외와 배제가 심화되는 상황에서 이들의 권리가 보호받지 못하는 것에 대해 대안으로 제시되어 최근 관심을 끌고 있는 '시민정의활동가(Grassroot Justice Defenders) 제도'가 관심을 끌었다. 

 

권구순교수는 자유토론에서 평화구축에 주요한 분야 중 하나인 '법의 지배(법치, rule of law)'의 관점에서 현지의 갈등해결과 전환의 방법이 아니라 서구중심의 자유주의적 접근의 문제점을 제기하고 현지의 사법정의 및 인권 활동가 중심의 '시민정의활동가'제도는 훌륭한 보완책이 될 수 있다고 언급하였다. 다만, 한국의 개발협력 시민사회의 실무자가 단기적인 교육연수로 '시민정의활동가'제도를 보완하기는 어려우며 개발협력과 인권-거버넌스 분야 시민사회의 파트너십 중심의 접근과 현지에서 활동 시 성급한 참여보다는 갈등의 분석과 관찰을 통해 충분한 시간을 갖고 개입하는 긴 호흡이 필요하다고 조언하였다.